문화관광의 중심지 기의고장 영암
4차 메뉴 정의
영암 민속놀이 도포제 줄다리기 사진
영암군 도포마을에서 행하던 고유 민속놀이로 풍수지리설에서 유래되었다. 동도포와 서도포가 편을 갈라 터누르기 줄다리기를 행하며, 구성 내용은 길놀이·진놀이·고걸이·제사·결전·대동마당 등 여섯 마당으로 엮여 있으며 천제인 제의성과 활을 쏘는 구술적 연극성 그리고 줄을 당기는 모의적 놀이성이 복합된 훌륭한 향토 축제로 전국 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바 있다.

행사 개요

  • 명칭 : 都浦祭 줄다리기
  • 분류 : 민간신앙/공동체신앙
  • 행사 시기 : 음력 정월 5일, 칠월 칠석
  • 전승 장소 : 영암군 도포면 도포리(마을 광장)
  • 개최 횟수 : 연 2회

전래 및 풍수설화

영암군 도포면 도포마을에 전해 오는 "제 줄다리기" 민속놀이의 전래를 정확히 고증할 문헌자료는 없으나 구전에 따르면 150여 년 전 풍수지리설에서 마을터가 돼지 형국이라 해서 밤구시혈에 천제단을 설단하고 해마다 정월 5일과 7월7석 날에 제를 지내 지기와 지운을 형수하고자 하는 목적에서 비롯된 것이라 한다.

더욱이 "제 줄다리기" 에 대한 설화는 흥미롭다. 마을터가 돼지 산인데 이 명당을 해치려는 서쪽 사자산과 북쪽 호산이 있어 이 맹수의 세력을 막기 위해 천신에게 제례하고 무사가 호산과 사자산을 겨냥하여 화살을 쏘는 주술의식이 끝나면 동도포와 서도포가 편을 갈라 터누루기 제줄다리기로 하루 행사가 끝을 맺는다.

순서와 내용

가. 길놀이
  • 양편은 줄머리에 각종기와 농악을 앞세우고 줄소리에 맞추어 기세있게 길놀이를 하면서 제단 앞 넓은 들판으로 행진한다.
나. 진놀이
  • 결전장에 도착하면 줄 위에 장수와 "살판재비"가 올라 다양한 줄재주와 용맹을 겨루면서 전의를 돋우어 서로 줄머리를 높이 솟구쳐 겨룬다. 진 편이 화가 나면 고와 고를 맞부딪쳐 힘으로 밀어 붙인다. 만약 서편 숫줄이 밀리면 동편 암줄로부터 음담패설이 터져나오고 고동말기로 기세를 높인다.
다. 고걸이
  • 양 편 대장들이 협설에 의해 동편은 동쪽으로 서편은 서쪽으로 진을 잡고 양 편 줄꾼들은 고걸이 과정에서 결혼과 성행위를 풍자하는 익살과 재담이 서로 교환되면서 수라장이 된다.양 편 대장들의 설득으로 고를 걸고 참나무 비녀목이 꽂아진다.
라. 축제
  • 양 편 대장들은 영기와 농악대를 거느리고 제관이 기다리는 제단에 도착하여 도열하고 축관의 시축과 삼헌제례가 올려지고 무사가 호산과 사자산을 겨냥하여 활을 쏘는 주술의식이 행해지고 난 뒤 농악대가 당산굿을 끝으로 차수가 나팔을 삼차하면 고요했던 들판이 다시 결전의 열기로 달아 오른다.
마. 결전
  • 양 편 제관이 징을 울리면 함성이 하늘에 오르고 지축이 흔들리는 격렬한 결전을 하고 승부가 끝나면 승자는 한덩어리가 되어 전리품으로 패자의 줄꼬리를 잘라 신명나게 승전가를 부른다.
바. 대동마당
  • 잠시 후 동서편은 자연스럽게 도포마을 주민이라는 지연공동체로 어우러져 흥겨운 농악에 맞추어 노래하고 춤추며 밤이 깊어가는 줄을 모른다.
QR CODE
  • 왼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 이 QR Code는 『도포제줄다리기』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의 QR Code 이미지 http://tour.yeongam.go.kr/_wscms30/plugin/qrcode/php/qr_img.php?d=http://tour.yeongam.go.kr/q/ezEyMzB8fHx9&e=M&s=3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