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의 중심지 기의고장 영암
4차 메뉴 정의

여석산 천지 (신북면 월평리)

영암군 신북면 월평리 평지에는 원형 야산이 있습니다. 그 야산 정상에는 사방 30m 정도의 지소가 있는데, 이름이 여석산 천지입니다. 수심이 어찌나 깊은지 명주실 3꾸리 정도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수량 또한 한량없어 가뭄이 들 때는 관개용수로 이용되었다고 합니다. 이 곳에는 여석(숫돌)이 무진장 있었다고 합니다. 고려 태조 왕건이 후백제를 토벌할 때의 이야기가 있은 후로 이곳의 여석이 유명하게 되어, 여석을 많이 파내니 지소가 생기었다고 합니다.

후고구려의 왕건 장군이 후백제를 토벌하기 위하여 나주지역으로 내려왔을 때였습니다. 나주지역은 평야지역이어서 쉽게 토벌할 수 있었습니다. 영암지역을 정벌하기 위하여 산세를 파악하고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장군은 몹시 목이 말랐습니다. 고을 어귀에 샘이 있었는데 그 곳에서 처녀가 물을 긷고 있었습니다. 목이 마른 처지라 염치를 불고하고 처녀에게 물 한 바가지를 청하였습니다. 처녀는 부끄러워 몸둘 바를 몰라하며 물 한 바가지를 떠 주었습니다. 왕건 장군은 급하게 마시려 하였습니다. 그런데 물보다 버들잎이 먼저 입으로 들어오려고 하였습니다. 급한 김에 버들잎을 입으로 불어서 밀치며 물을 마셔댔습니다.
" 휴우, 살 것 같다. 고맙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물어도 될까요?"
"무슨 말씀이신지요"
"조금전 물바가지에 버들잎을 하나 띄웠던데 그것은 무슨 연고인지요?"
"그것은 다름이 아니오라 말을 급하게 타고 오신 것을 보고 물을 급하게 마시리라 생각되었기 때문입니다.
물을 너무 급히 마시다가는 변을 당하는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버들잎을 띄운 것이랍니다."
"아, 그랬었군요"
왕 장군은 처녀의 영특한 재치에 감탄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왕 장군은 이 처녀를 배필로 맞아들였습니다. 이 여인은 나주 홍룡 출신의 오자근의 딸로서 후일 신명왕후가 되었습니다.

오자근은 사회가 어지러운지라 오래 전부터 영특한 그의 딸에게 병법과 지리를 가르치고 있었습니다. 왕 장군은 나주를 기점으로 토벌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거점을 신북으로 옮겨 여러 지역을 정복해 나갔습니다. 야산에 진지를 구축하였습니다. 덕진지역과 반남지역을 정벌하는데 누차의 격전에 용천검이 둔하였습니다. 이 용천검은 후고구려의 왕께서 친히 하사하신 진귀품이었습니다. 왕건은 늘 용천검을 애용하였으며, 귀중하게 다루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반남지역의 토벌에 고전을 하자, 용천검을 탓하며 분노하였습니다. 왕건이 크게 실망한 것을 보고 그 부인이 신명께 기도를 하였습니다. "저희, 왕 장군께서 승전하여 주시기를 신명님께 비옵니다." 부인은 정성껏 기도를 하였습니다. 왕 장군이 반남지역을 뚫지 못하고 밀고 밀리는 싸움이 여러 날 계속되었습니다. 날이 저물었는데도 왕 장군이 돌아오지 않자 부인은 기도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저희 왕 장군께서 무사히 돌아오실 수 있도록 길을 밝혀 주십시오. 왕 장군께서 승리를 거둘 수 있도록 보살펴 주십옵소서."
부인은 열심히 기도하였습니다.
그런데, 어디선가, "네 발 아래를 보아라." 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기도를 멈추고 눈을 번쩍 들었습니다. 주위를 둘러 보았습니다.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녀는 발 아래를 보았습니다. 거기에는 여느 것과는 다른 숫돌이 있었습니다. 그 돌을 주워 놓았습니다. 왕 장군께서 밤 늦게 돌아왔는데, 용천검을 탓하였습니다.
"이놈의 용천검을 버려야 할까 보다."
"장군님 왜 그러십니까?" 부인은 조심스럽게 장군께 여쭈었습니다.
"아. 이 용천검이 말을 듣지 않는구려. 하마터면 오늘 변을 당할 뻔했소."
"설마 용천검이 당신을 배신할 리가 있겠습니까?" 연일 피로하신 때문일 겁니다. 어서 편히 쉬시지요."
부인의 말에 위안을 얻은 듯 왕 장군은 금세 곯아 떨어졌습니다. 왕 장군이 잠이 든 뒤 부인은 용천검을 갈기 시작하였습니다.
"나무 관세음보살, 쓱싹, 갈아져서 나무관세음보살, 쓱싹 물리쳐라."
부인은 관세음보살을 염하며 조금 전에 주워 온 숫돌로 용천검을 밤새 갈았습니다. 다음날 반남지역 정벌에 나선 왕 장군은 대성공을 거두고 돌아왔습니다. 그 전과로 왕 장군은 임금의 대단한 신임을 얻게 되었습니다.
"부인 그동안 고생이 많으셨소."
"제가 무슨 고생을... 모두 부처님의 은덕입니다. 숫돌을 주신 신명의 덕이지요."
"숫돌을 주다니요. 누가 말입니까?"
부인은 전날 있었던 일을 이야기하였습니다.
"여기에 그렇게 좋은 숫돌이 있었단 말이요." 부인은 어제의 숫돌을 내다 보였습니다.
그것을 받아든 왕 장군을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음, 역시 여느 것과는 다른 대단히 좋은 것이군요."
이렇게 하여 숫돌이 좋다는 이야기가 전해져서 군대에서도, 또 일반인들에게도 애용되었습니다. 수 년을 두고 숫돌을 무한량 파내니 그 곳에 천지가 생겼고 그 깊이 또한 무한정 길어 중국까지 통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삼경에 닭이 우니, 그 소리가 여석산 천지까지 들렸고, 비가 오니 장항아리를 덮으라고 소리가 들려 숫돌 캐는 것을 중지했다고 합니다.
QR CODE
  • 왼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 이 QR Code는 『여석산 천지』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의 QR Code 이미지 http://tour.yeongam.go.kr/_wscms30/plugin/qrcode/php/qr_img.php?d=http://tour.yeongam.go.kr/q/ezEyMTF8fHx9&e=M&s=3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